사단법인 한국건설안전기술협회

닫기
한국건설안전협회 메뉴
협회소개 협회소개
  • 인사말
  • 협회연혁
  • 조직도
  • 정관
  • 찾아오시는길
기술보유현황 기술보유현황
  • 인력현황
  • 장비현황
  • 인증,지정,허가서
사업현황 사업현황
  • 주요사업현황
  • 사업실적현황
교육신청안내 교육신청안내
  • 법정직무교육
  • 온라인교육
포토뉴스 포토뉴스
  • 협회동정
  • 회지발간소개
고객지원 고객지원
  • 부서별안내
  • 건설안전뉴스
  • 공지사항
  • 법령자료실
  • 기술정보실
회원전용 회원전용
  • 입회안내
  • 회원공지
  • 참여마당
  • 직장을구합니다
  • 일꾼을찾습니다
경력관리
마이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개인정보보호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찾아오시는길

고객지원

건설안전뉴스

사고 이력 있는 시공사 건설현장 집중 점검한다

  • 관리자
  • 2022-08-09
  • 254

 

국토안전관리원

사고 이력 있는 시공사 건설현장 집중 점검한다

부산·경남 119개 현장 8월 한 달 동안 점검 계획

 

국토안전관리원 영남지사(지사장 오영석)는 건설사고 이력이 있는 시공사의 공사 현장에 대해 8월 한 달 동안 유사 사고 방지를 위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건설기술진흥법에 따르면 건설사고란 사망, 3일 이상 일하지 못하는 부상, 1천만원 이상의 재산피해 등이 발생한 경우를 뜻한다.

 

영남지사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함께 진행하는 집중점검을 앞두고 건설공사안전관리종합정보망’(CSI)의 사고 데이터를 분석하여 2019년 하반기 이후 건설사고를 낸 적이 있는 시공사를 추출했다이를 통해 해당 시공사들의 건설현장이 집중되어 있는 부산시 강서구(21개소)와 기장군(28개소), 경남 창원시(38개소)와 김해시(32개소 4개 지역의 119개 현장을 우선 점검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현장에 대한 점검은 안전관리계획 이행 및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우선 확인하고 공사의 종류와 특성에 따른 맞춤형 점검·계도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영남지사는 집중점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며사고가 발생한 건설현장은 준공 때까지 지속적으로 안전 실태를 점검하기로 했다.

 

오영석 영남지사장은 사고 데이터를 활용하여 유사 사고 재발을 방지하고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이행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